'놀면 뭐하니?' 측 "이효리의 '마오', 특정 인물 언급한 것 아냐" 해명
상태바
'놀면 뭐하니?' 측 "이효리의 '마오', 특정 인물 언급한 것 아냐" 해명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8.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서울=월드투데이]최지원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측이 이효리의 활동명 논란에 대해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놀면 뭐하니?' 측은 24일 공식 SNS를 통해 "지난 8월 22일 방송 중, 출연자인 이효리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되었다"며 "보내주시는 우려처럼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효리씨의 최종 '부캐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라며 "제작진은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가 자신을 비롯해 엄정화, 제시, 화사 등으로 구성된 걸그룹 ‘환불원정대’에서 쓸 예명에 대해 유재석과 얘기를 나누며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으로 짓자, 마오 어떤 것 같냐?"고 말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마오'라는 이름이 중국의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의 이름을 연상하게 한다며 중국을 모욕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효리의 SNS에 찾아와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 진출하려고 한다, 예명은 세종대왕이 되고 싶다" "중국에서 돈을 벌고 싶으면 입을 다물어라" 등 항의 댓글을 비롯해 이효리에 대한 여러 비방글을 올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에 한국 네티즌들도 이러한 반응에 대해 “다른 나라 예능을 검열하지 말라”며 중국 네티즌을 향한 반박성 댓글을 달며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