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유·초·중·고 9월 11일까지 전면 원격수업 전환… "3단계 적용할 만큼 심각"
상태바
수도권 유·초·중·고 9월 11일까지 전면 원격수업 전환… "3단계 적용할 만큼 심각"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8.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함께 수도권 유·초·중·고 원격수업 전환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함께 수도권 유·초·중·고 원격수업 전환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의 모든 학교에서 다음 달 11일까지 전면적인 원격수업 시행을 결정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긴급 브리핑에서 이와 같이 발표했다.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고 국가의 방역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수도권 모든 유·초·중·고·특수학교에 대해 오는 26일부터 9월11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면 전환된다. 다만, 진로·진학 준비를 위해 대면 등교 수업이 필요한 고3은 예외다.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15일 2단계로 격상되며 일부 시·군·구가 선제적으로 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했는데도 불구하고 학생·교직원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학교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지만, 3단계로 격상되면 등교수업이 전면 중단된다.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임에도 수도권역 학교에 3단계 때 적용되는 전격 원격 수업을 결정할 만큼 상태가 심각하다는 의미다.

수도권의 최근 집단감염이 본격화된 이달 11일 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수도권 지역 학생은 150명, 교직원은 4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등교 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전국적으로 1845곳으로, 5월 말 순차적 등교가 시행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교육부와 수도권 교육청은 고3은 원격수업 전환 대상에서 제외, 진로·진학 준비에 전념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 학습격차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초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은 원격수업 외 추가로 대면지도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수도권지역 전면 원격수업 전환 조치는 우선 9월11일까지 적용되고, 이후 기한 연장 여부는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연계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