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랑채 안내직원 코로나19 확진… 다른 직원들도 검사
상태바
청와대 사랑채 안내직원 코로나19 확진… 다른 직원들도 검사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8.2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사랑채 (사진제공=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
청와대 사랑채 (사진제공=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청와대 사랑채에서 근무하는 공사 자회사 소속 안내직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달 15일 서울 광화문 인근 커피전문점에서 30분 이상 머물러 검사 대상 통보를 받고, 무증상 상태에서 24일 검진을 받아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광공사는 관할 보건소의 역학조사 등 지침에 따라 청와대 사랑채의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며 사랑채에 근무하는 직원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청와대 사랑채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19일부터 휴관 중이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