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코로나19 차단 위해 한국발 입국자 정부시설에서 14일간 격리 '검역 강화'
상태바
싱가포르, 코로나19 차단 위해 한국발 입국자 정부시설에서 14일간 격리 '검역 강화'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8.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창이공항 (사진제공=스트레이트 타임스)
싱가포르 창이공항 (사진제공=스트레이츠 타임스)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싱가포르 정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한국에서 오는 여행객들에 대해 정부 지정시설에서 14일간 격리하도록 검역 지침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자택 및 거주지에서 격리가 가능했다.

26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경유를 포함해 지난 14일 이내에 한국을 여행한 뒤 싱가포르로 입국하는 이들에 대해 자가격리 기준을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발 입국객들은 정부가 지정하는 시설에서 격리되며, 격리기간이 끝날 때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조치는 29일부터 적용한다.

한국은 '저위험' 국가 또는 지역에 포함돼 입국객은 싱가포르 내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진행할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 한국 당국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사태를 경고하며 전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함에 따라 싱가포르에서도 더욱 엄격한 격리 기준을 적용하게 됐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