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교회 향해 "적반하장, 큰소리 치고 있다…코로나 재확산 절반이 교회"
상태바
문 대통령, 교회 향해 "적반하장, 큰소리 치고 있다…코로나 재확산 절반이 교회"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8.2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와 관련, 사랑제일교회등 일부 교회를 향해 "특정 교회에서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방해를 하고 있다"며 “의도한 바가 아니라 하더라도 일이 그쯤 되었으면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도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회장을 비롯한 개신교회 지도자 1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며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그런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일부 교회'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특정 교회) 확진자가 1천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인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여명"이라며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을 보이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민들의 삶도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 교회의 교인들을 향해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여전히 정부 방역 조치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은 “저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는 일부 교회와 그 교인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를 한다. 어려울 때일수록 하나님께 기대게 되고, 또 하나님께 더 간절하게 기도를 하게 되지만 이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는다. 밀접하게 접촉하면 감염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감염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배나 기도가 그 마음의 평화를 줄 수는 있겠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는 못한다”며 방역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 참석한 교회 지도자들은 종교의 특수성을 감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은 "정부는 코로나 종식과 경제를 살리는데 목표를 두고 있지만, 교회는 코로나 종식 및 예배를 지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또한 김 회장은 지난 24일 문 대통령이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공권력을 내세운 발언을 문제삼으며 "신앙을 생명같이 여기는 이들에게는 종교의 자유는 목숨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다. 종교의 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서 크게 놀랐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