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처치 필요한 남성, 집단휴진 탓 3시간 병원만 찾다 결국 사망
상태바
응급처치 필요한 남성, 집단휴진 탓 3시간 병원만 찾다 결국 사망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8.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병원 응급센터 앞 (사진=뉴스1)
서울 한 병원 응급센터 앞 (사진=뉴스1)

[부산=월드투데이] 정윤경 기자=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 속 부산에서 약물을 마셔 응급처치를 받아야 하는 40대 남성이 병원을 찾지 못해 3시간을 허비하고 울산까지 가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11시23분께 부산 북구에서 A씨(40대·남)가 약물을 마셔 위독하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씨는 부산 북구의 한 교통사고 처리 현장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된 상황이었다.

경찰서로 가기 전 A씨는 사고현장 근처에 있던 집에서 소지품을 가지고 나오겠다고 하며, 집에 들러 약물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현관문에서 대기 중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순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호흡이 어렵다'는 증상을 호소해 위세척이 가능한 인근 대형 병원으로 호송됐지만, '전문의가 없다'는 이유로 대부분 거절당했다.

1시간 20여분간 부산과 경남지역 대학병원 6곳, 2차 의료기관 6곳에 20여 차례 이송 가능 여부를 물었으나, 치료 인력이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고 결국 3시간이 지난 27일 오전 1시경 소방방재청을 통해 울산대병원 응급실로 A씨는 이송됐다.

그러나 A씨는 적절한 응급처리를 받지 못한 상태로 길에서 3시간 가량을 허비하는 사이 중태에 빠졌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27일 오후 숨졌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