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적 사회두기 '2.5단계'로… 3단계는 경제적 타격 우려에 실현 힘들어
상태바
거리적 사회두기 '2.5단계'로… 3단계는 경제적 타격 우려에 실현 힘들어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8.28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정부가 이달 30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일 동안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음식점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는 2.5단계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증폭되며 3단계 격상 요구가 많지만, 3단계 조치의 경제적 충격을 우려해 우선적으로 2단계에서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자세로 보인다.

이번 결정에 따라 수도권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들도 당분간 2단계 체제가 유지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며 “정부는 2단계 거리두기를 한주 더 연장하되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음식점, 카페 등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불편한 점이 많아지겠지만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지난 주말 2000여곳에 달하는 교회가 대면예배를 강행한 사실을 짚으며 "성도들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교회 스스로 방역지침에 협조해 달라고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주의를 요청했다.

또한 국민들을 향해서도 "이번 주말부터는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아니면 가급적 집안에 머무르고 사람들과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