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신세계백화점 직원 코로나19 확진…30일 조기 폐점
상태바
강남 신세계백화점 직원 코로나19 확진…30일 조기 폐점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8.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 (사진=네이버 지도)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 (사진=네이버 지도)

[서울=월드투데이] 정윤경 기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30일 협력회사 직원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조기 폐점했다고 밝혔다.

해당 협력회사 직원은 지하 1층 식품매장 직원으로, 지난 28일까지 근무했다. 신세계 백화점 측에 따르면 이 직원은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나타내 지난 29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정 판정을 받았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오후 1시 강남점을 조기 폐점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영업 재개일은 아직 미정으로, 해당 직원의 동선을 파악 후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