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 국민에 사과하지 않으면 한달 내 목숨 걸 것"
상태바
전광훈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 국민에 사과하지 않으면 한달 내 목숨 걸 것"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09.0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 목사 (사진=뉴스1)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 목사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최영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2일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전 목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한 지 보름 만에 서울 의료원에서 퇴원했다.

그는 지난달 1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 격리병동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전 목사는 오전 11시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저희 교회를 통해서 여러분께 많은 근심을 끼쳐드린 데 대해 죄송하다”며 6분가량에 걸쳐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앞으로 한 달 기간을 두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하며 “이번 일은 1948년 8월 15일 건국을 부정한 것과 신영복을 존경한다고 해서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국가와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면서 어떻게 대통령을 할 수 있느냐”고 하며 “그런데 답은 안 하고 틈만 나면 저와 우리 교회를 제거하려고 재개발을 선동했다. 이번에는 '우한 바이러스'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목사는 "'우한 바이러스' 전체를 우리(교회)에게 뒤집어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 했으나 국민의 현명한 판단 덕분에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은 정치가나 사회운동가가 아니라 한국 교회를 이끄는 선교사 중 하나"라며 "한 달은 지켜보겠지만, 문 대통령이 국가 부정, 거짓 평화통일로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계속하면 한 달 뒤부터는 목숨을 던지겠다. 순교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전 목사의 퇴원으로 그간 집행이 정지됐던 보석취소절차 등 각종 법원 절차가 다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 목사는 서울 중앙지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또한 전 목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혐의와 코로나19 조사대상 명단을 고의로 누락시키고 은폐해 제출한 혐의로 고발되어, 이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수사 진행 중이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