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영찬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 문자 논란에 "엄중 주의 할 것"
상태바
이낙연, 윤영찬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 문자 논란에 "엄중 주의 할 것"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9.0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윤영찬 민주당 의원이 전날(8일) 카카오의 뉴스 편집에 대한 압박성 문자 논란과 관련,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한 포털 매체와 관련된 부적절한 문자를 보낸 것이 포착됐다"며 "의원께 알아보니 우리 당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야당의 대표연설이 불공정하게 다뤄져 왔다는 것에 대한 문제 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그 의원뿐 아니라 몇몇 의원이 국민에게 걱정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저를 포함한 모든 의원님들이 국민께 오해를 사거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 김태년 원내대표께서 이에 관한 고민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보도가 다음 메인뉴스로 선정되자, 이에 대해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보좌진에게 지시했다. 이런 대화 내용이 카메라에 포착되자 국회 내외부에서는 '언론통제'라며 논란이 일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