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때 고향간다" 비율 16%…조사 시작 1989년 이후 역대 최저
상태바
"추석 때 고향간다" 비율 16%…조사 시작 1989년 이후 역대 최저
  • 황희진 기자
  • 승인 2020.09.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추석을 앞두고 미리 성묘를 하거나 벌초를 하려는 차량 행렬이 밀려 오전부터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월드투데이]황희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 고향 방문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국민의 비율이 10%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5~17일 전국 만18세 이상 1000명에게 '1박 이상 일정의 고향 방문이나 여행 계획'을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p), 응답률 16%), '고향 방문'을 계획 중인 사람은 16%, '여행만' 계획 중인 사람은 1%로 나타났다. 81%는 1박 이상 집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추석맞이 1박 이상 귀향 계획 응답은 2016년 39%로, 1989년부터 30년간 매 조사에서 30% 이상의 결과를 보였으나 올해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령별 1박 이상 고향 방문 계획 응답은 20~40대 20%, 50대 16%, 60대 이상 5%로 나타났다. 장년층일수록 귀향보다는 찾아오는 가족을 맞이하는 입장인 것이다. 2016년 추석을 앞두고 진행된 조사에서는 20~40대 50%, 50대 38%, 60대 이상 14%가 귀향을 계획했다.

이번 추석을 맞이하여 떨어져 사는 가족이나 친척을 만날 계획에 있냐는 설문에는 38%가 '있다', 59%는 '없다'고 답해 4년 전 80%와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황희진 기자    h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