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서울시 손잡고 어르신 200명 일자리 제공…"500명까지 늘릴 것"
상태바
배달의민족, 서울시 손잡고 어르신 200명 일자리 제공…"500명까지 늘릴 것"
  • 최용환 기자
  • 승인 2020.09.2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서울=월드투데이]최용환 기자= 서울시와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운영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손을 잡고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

우아한형제들은 23일 서울시와 '지역형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올해 노인 일자리 200개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협약에 따라 채용하는 노인 직원을 'B마트 시니어 크루'로 배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본격적인 채용에 앞서 이달 초 만 55세 이상 15명을 선발, 5개 지점에서 시범 근무하도록 한 결과 다양한 직무를 소화했다고 설명했다.

B마트 시니어 크루는 공공 재정 지원이 들어가지 않는 100% 민간 일자리로, 시는 채용 규모가 500명까지 늘어나도록 할 방침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와중에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용환 기자    cyjua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