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본과 4학년 의사 국시 응시 의사 밝혀..구제여부 관심
상태바
의대 본과 4학년 의사 국시 응시 의사 밝혀..구제여부 관심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09.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본과 4학년은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가 의사 국시와 관련해 의대생 구제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학생들이 스스로 시험을 거부하고 있고 다른 국가 시험과의 공정성 문제가 있다는 점을 들어 의대생 구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대표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의대생들은 지난 13일 국시 거부 및 동맹휴학 등의 집단행동을 유보한다고 의견을 밝혔으나 국시를 응시할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의사 표현을 하지 않았었다.

국시 실기시험은 지난 8일부터 이미 진행중에 있고, 복지부는 여론도 추가 시험에 대한 반대 의견이 많고 또한, 의대생들의 직접적인 의사가 없어 추가 시험 여부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