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공무원 피격사건,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 못할 이유 없다"
상태바
정총리 "공무원 피격사건,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 못할 이유 없다"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9.2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석특별방역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석특별방역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정세균 총리는 2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공동으로 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나. 서로 어떤 증거를 제시한다든지 해서 이해를 시킬 수도 있겠지만 공동으로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공무원 피격 사건'에 관해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 되지 않았나. 찬물보다 더한 걸 끼얹는 상황"이라며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진상규명을 하루빨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공동으로 진상규명을 해서 이번 사태 때문에 남북 관계가 더 좋지 않은 쪽으로 치닫는 것도 막고, 앞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조사에 대해서는 "쉽지 않다. 북측과는 아주 제한된 정도의 소통만 이뤄진다"며 "전에는 여러 개 회선이 있었고 특히 군사통신선도 있어서 군사적인 충돌 위협이 있다든지 문제가 있을 때 소통해서 사전에 문제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만약 이번에 그 군사통신선이 잘 활용됐다면 이런 불행한 일을 면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며 "군사통신선을 비롯한 전체적으로 남북 간의 소통 채널이 꼭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국가정보원과 북 통일전선부 사이의 핫라인이 살아있는데 왜 우리 국민을 구하지 못했느냐'는 의견에도 설명했다.

정 총리는 "나름대로 보고는 받고 있지만 모든 내용을 샅샅이 알고 있지는 않다"며 "정부에서 여러 목소리가 나가는 것보다는 한목소리로 정확하게 사실을 확인하고 국민들께 말씀을 드리는 게 좋다. 정부에서 아마 자세한 내용들을 적절한 시점에 지속적으로 국민들께 보고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지는 추석연휴 특별방역에 관해서도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정 총리는 전날 대국민담화에서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들에게 집에 머물러 이동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개천절 집회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정 총리는 특별방역 기간에 대해 "대이동을 최소화하자는 것이다. 어떻게든지 이 기회를 이용해 코로나가 왕성하게 번지는 것을 꼭 막자는 것"이라며 "긴장의 끈을 절대 놓아서는 안 되겠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개천절과 한글날 예고된 집회에 대해서는 "(집회의 자유는) 헌법적 기본권인데 그것을 존중하고 항상 잘 지켜야 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하지는 않다"며 "긴 시간도 아니지 않나. 3일과 9일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기본권을 잠시 유보해 달라는 말씀"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광화문 집회 사태가 재발하면 많은 분들이 코로나에 걸려서 고통을 받고 가족과 주위 사람들도 위험하고, 국가의 건강보험료가 엄청나게 많이 들어간다"면서 "다른 방법으로 의사표시를 해 주시더라도 3일과 9일에는 제발 (자제해달라)"고 집회로 인한 코로나 재발과 국민 건강을 위해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