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육군부대, 코로나 36명 무더기 감염… 감염 경로 불분명해 비상
상태바
포천 육군부대, 코로나 36명 무더기 감염… 감염 경로 불분명해 비상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10.0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장병 (사진=뉴스1)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뉴스1)

[포천=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육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여명 급증하며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군은 해당 부대원 전원을 1인 격리하는 한편 포천 지역 내 모든 부대에 대해 외출 통제령을 내렸으나, 뚜렷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5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포천 내촌면의 육군 부대 관련 확진자는 총 36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이 부대 내 병사 3명이 맛과 냄새를 느끼지 못하는 증상을 호소하여 국군수도병원 등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3명이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군 당국은 해당 부대 간부들을 포함한 부대원 240여명을 전수검사했고, 그 결과 36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병사가 33명, 간부가 3명이다.

군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있으나, 아직 원인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번 집단감염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병사들의 휴가와 외출이 대부분 제한된 상황에서 발생해 감염 경로도 불분명하다.

다만 휴가 중지 중에도 청원휴가 등 예외적인 경우에는 휴가를 다녀올 수 있었으며, 외출 역시 부대가 속한 지역에 1주간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은 경우에는 지휘관 판단하에 제한적으로 허용이 되어 부대 밖을 다녀오거나 부대를 출입한 민간인 등에 의해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 확진판정을 받은 간부 중 1명이 지난달 26∼27일 서울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돼 관련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해당 부대원들은 전원 인근 부대시설에서 1인 격리 중이며, 해당 부대 간부 및 군인가족은 자가격리되었으며 자녀들은 학교에 가지 않도록 조치됐다.

해당 부대는 청원휴가를 포함해 예외 없이 모든 휴가가 전면 통제되며, 포천 내 모든 지역 부대들도 기존 국방부 지침에 따라 외출이 통제된다.

군은 현재 진행 중인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인근 부대 등을 대상으로 추가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