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장관 "북한, 우리 해역에서 정당한 수색작전을 위협...한반도 상황 예측 어려워"
상태바
서욱 장관 "북한, 우리 해역에서 정당한 수색작전을 위협...한반도 상황 예측 어려워"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0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국방부장관이 7일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국방부장관이 7일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7일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지금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하고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과 관련하여 "북한이 우리 해역에서의 정당한 수색작전을 위협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지속 유지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북한은 최근 발생한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비록 사과와 재발방지를 표명했지만 우리 정부의 공동조사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 장관은 "한반도 주변국들은 국익에 기반해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첨단 군사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해상과 공중은 물론 우주·사이버 등에서도 군사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서 장관은 "또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과 재해·재난 등 비전통적 안보위협이 증대됐다"며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 군은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하고 어떠한 경우라도 국가 안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