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청와대 국민청원에 사과…'재응시 없다'는 정부 입장 달라진 점 없다
상태바
의대생 청와대 국민청원에 사과…'재응시 없다'는 정부 입장 달라진 점 없다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10.0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정부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된 의대생 국가고시 불응에 대한 대국민 사과 게시글과 관련하여 '시험 재응시에 대한 국민 양해를 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정부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음을 밝혔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7일 브리핑에서 "청와대 게시글과 관련해 누가 했는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가 없는 상황"이며 "이러한 게시글로 인해서 국민 양해를 구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국시접수를 취소했던 의대생이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다. 청원인은 "얼마 전 의사 국가고시 접수를 취소했던 한 학생"이라며 "학생들로 말미암아 야기된 여러 혼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의 의사를 밝혔다.

이 정책관은 "국시재응시에 대한 정부입장은 현재로서는 별다르게 달라진 점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의사국시 거부로 인해 발생하는 공보의와 인턴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의료계가 고통을 분담해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지역 차원의 공보의가 배치된 기간이나 시설을 검토해서 재배치해서 의료공백이 최소화되도록 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인턴이 부족한 문제도 다른 대체 인력을 활용하면서 감내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