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장 대국민 사과 "의대생 죄 없다…선배 잘못, 국시 기회 달라"
상태바
대학병원장 대국민 사과 "의대생 죄 없다…선배 잘못, 국시 기회 달라"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10.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료원장 (사진=뉴스1)
(왼쪽부터)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료원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서울대병원 등 4개 대학병원장이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국가고시 응시 문제를 해결하고자 대국민 사과에 나섰으나,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과성명 발표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매우 힘든 시기에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엄중한 시점에서 당장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는 상황은 상상하기조차 싫은 심각한 의료공백"이라며 "의료의 질 저하가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으로서 또 선배로서 지금도 환자 곁을 지키고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을 사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6년 이상 학업에 전념하고 잘 준비한 의대생들이 미래 의사로서 태어나 국민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국가고시 기회를 허락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국시가 정상화되면 이번 의대생들은 이전과 다른, 국민들을 위한 진정한 의사로 태어날 것을 믿는다" 간곡히 호소했다.

병원장 4명은 발표 직후 전현희 권익위원장과의 간담회를 갖고 의대생의 의사 국시 재응시 문제를 논의했다.

김영훈 의료원장은 "코로나19 상황인 만큼 국민들이 아무리 괘씸하게 보셨더라도 다시 기회를 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병원장들은 몇백번 큰절이라도 하라면 하겠다. 의대생들은 죄가 없으므로 선배들을 채찍질해달라"고 말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이 문제는 국민 공감과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며 "오늘 병원장들의 뜻깊은 행보가 국민 공감을 끌어내는 하나의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국민 권익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살피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의료계는 연일 권익위를 찾아 의대생 국시 재응시 허용을 촉구하고 있으나, 정부는 공평성과 형평성 문제로 추가 시험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민의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한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 추후 구제를 반대한다’는 글에는 57만 명이 동의한 상태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