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로 서비스업종 실업급여 급증…5개월째 1조원대 기록
상태바
코로나 장기화로 서비스업종 실업급여 급증…5개월째 1조원대 기록
  • 송다미 기자
  • 승인 2020.10.1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송다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서비스 업종에서 실업급여 신청이 급증하여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5개월 연속 1조원대를 기록했다.

고용노동부가 12일 펴낸 9월 노동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1조1663억원으로, 5월 이래 5개월 연속 1조원을 상회하였고 전년 동월 대비 4978억원(74.5%) 증가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9만9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만8000명(39.4%) 증가했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구직급여 신청은 지금까지 증가율이 줄어들다가 갑자기 9월 들어 늘었다"며 "지난달 근무일수가 이틀 늘었던 것과, 지원수준이나 지원기간이 늘어난 영향도 일부"라고 말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을 많이 받은 숙박음식점 등 서비스 업종에서 실업급여 신청이 대폭 상승했다.

권 실장은 "이번 9월의 경우에는 숙박업과 음식업 쪽에서 구직급여 신청이 대폭 늘었다"며 "아무래도 거리두기 영향이 일부 있었다"고 말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은 작년의 경우 30만~50만명 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폭이 감소되어 5월에는 15만5000명까지 감소됐다.

권 실장은 "(서비스업 가입자 증가는) 지난 3차 추경에 포함된 청년 일자리사업과 지자체의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등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데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 외 업종들은 감소폭이 확대되었고, 숙박·음식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1만3000명이 감소되며 전달의 감소폭이 배가됐다.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352만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만1000명(1.4%) 감소했다. 이는 7월(6만5000명)보다는 감소폭보다는 완화됐다.

송다미 기자    sd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