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장, 유승준 관련 "스티브 유는 미국사람"…"병역 면탈한 사람, 입국금지해야"
상태바
병무청장, 유승준 관련 "스티브 유는 미국사람"…"병역 면탈한 사람, 입국금지해야"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1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준씨(미국명 스티브 유) 사진=뉴스1
유승준씨(미국명 스티브 유)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모종화 병무청장은 13일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유승준씨(미국명 스티브 유·44)의 입국과 관련해 한국으로의 입국은 앞으로도 계속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 청장은 최근 유씨 측이 제기한 비자 발급거부 처분 취소소송을 한 것과 관련한 병무청 입장을 묻는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유승준 용어를 쓰고 싶지 않고 스티브 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한국사람이 아니고 미국사람"이라며 "2002년도에 국외가서 시민권 획득해 병역을 면탈한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스티브 유에 대해 우리 정부가 비자 발급을 거부해 행정소송이 진행 중"이라며 "병무청장의 입장을 밝히라고 하면 입국금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씨에 대해 입국금지를 해야 하는 이유는 "입국해서 연예활동을 하면, 신성하게 병역의무하는 장병들은 얼마나 상실감이 있겠나"라며 "물론 법원에서 판단하겠지만 내 입장에서는 입국금지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씨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가 과도한 처벌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일부 그런 의견이 있는 것을 알지만, 신성한 병역의무를 수행하는 게 더 커서 입국이 계속 금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티브 유는 국내에 있을 때 철두철미하게 병역의무 수행한다고 국민에게 약속했다"며 만약 입국을 허용하면 국민적 상실감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병무청은 유씨와 관련하여 이채익 의원실에 별도로 밝힌 입장에서는 "스티브 유는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국민과 국가를 기망해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 병역을 면탈한 사람"이라며 "입국을 허용할 경우 젊은 청년들에게 병역의무 이행에 대한 신성한 가치를 흔들어 큰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2000년대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으며 가수로 왕성하게 활동하던 유씨는 2002년 1월 미국으로 출국하여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이 면제됐다. 그 당시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던 유씨는 말을 바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여 팬들과 국민들에게 공분을 샀다.

유씨는 이후 비자 발급을 거부하는 한국 LA총영사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아직까지 국내 입국이 되지 않고 있다.

지난 5일 유씨 측은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는 비례의 원칙에 어긋난 과도한 처벌이라는 대법원 판결 취지에 반한다"며 서울행정법원에 비자발급 거부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