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의대생 국시 위해 대국민 사과? 계획 없어"
상태바
의사협회 "의대생 국시 위해 대국민 사과? 계획 없어"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10.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의과대학생의 1인 시위 (사진=뉴스1)
지난 9월 의과대학 학생의 1인 시위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3일 의과대학 학생들의 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할 계획이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이달 8일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국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달라고 대국민 사과에 나선 가운데 의료계 주요 단체인 의협은 이에 반하는 입장을 시사했다.

의협은 이날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 계획이 전혀 없음을 알려 드린다"며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는 정부의 일방적 정책 강행에 저항해 올바른 목소리를 내고자 한 의로운 취지의 행동이었으므로 의대생들이 사과할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들은 "이미 총파업 당시 국민들의 불편에 대해 수차례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는) 내년도 의사 인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정부가 결자해지의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의료계는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허용을 거듭 주장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의대생 국시 재응시가 허용되지 않아 내년 주요 병원에서 인턴 수급 문제가 생길 경우 또다시 단체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시사했으며, 이어 8일 대학병원장의 대국민사과가 이어졌다.

앞서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발해 의사 국시를 거부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달 4일 의협과 정부, 여당이 문제가 된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한 후에도 국시 거부 의사를 철회하지 않다가 같은 달 24일 국시에 응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시 재응시 허용 여부에 대해 국민 여론을 감안하겠다는 이전 입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여론은 여전히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허용에 부정적이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