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감사원장 "위원회 결의시 모든 자료 공개용의"
상태바
최재형 감사원장 "위원회 결의시 모든 자료 공개용의"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은 15일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 원자력발전소1호기 조기폐쇄 타당성에 관한 감사 과정에 대해 "위원회에서 결의하면 모든 자료, 모든 문답서, 수집한 모든 자료, 포렌식 이용해 되살린 모든 문서들, 그간 생성한 자체문서들 모두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감사 과정상 문제를 지적하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감사위원들이 강압적인 감사로 인해서 진술을 왜곡한 게 없다는 데 대해 모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감사원이 감사 종료 이후에 피조사자들을 불러서 다그치는 진술을 받았는지, 조사받으러 간 사람들이 감사관의 윽박과 압력에…일반 국민은 잘 모르지만 법조인들은 다 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거는 특수부가 아니라 공안부다. 감사원이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원장은 "감사저항이 이렇게 심한 감사는 재임하는 동안 처음이다. 자료 삭제는 물론이고 사실대로 이야기 안 한다"며 "사실을 감추거나 허위진술하면 추궁하는게 수 없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다 보니 감사 과정에서 조사자와 피조사자 사이 약간의 긴장 관계가 조성됐다"면서 "하나 말씀드리자면 감사 이후 전체 감사위원이 주요 문책 대상자를 직권심리 했고, 직권심리 대상이 아니지만 많은 진술을 한 산자부 직원을 직접 면담해야겠다고 해서 부른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위험성이 있거나 부적절하게 보인다는 점은 변명을 안 한다. 경위가 그렇다는 것"이라며 "논란이 많기 때문에 감사 종결 이후 감찰부서를 통해 엄밀하게 감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직무감찰도 미진하다면 위원회가 결의해 주면 감사과정에 대해 모든 자료를 공개할 용의가 있고, 그걸 보고도 질책한다면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