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에 교사들도 가입했다…담임도 맡아
상태바
텔레그램 'n번방'에 교사들도 가입했다…담임도 맡아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10.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피켓 (사진=뉴스1)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피켓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n번방' 등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배포했던 텔레그램 대화방에 현직 교사도 최소 4명이 가입하고 영상을 전송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교육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인천·충남·강원 등에서 교사 4명이 'n번방', '박사방' 등에 가입해 아동성착취물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당국의 수사개시 통보를 받았다.

이들은 충남지역 고등학교·특수학교 교사, 강원지역 초등학교 교사 등 정교사 3명과 인천지역 초등학교에 근무하던 기간제 교사 1명 등 모두 담임 교사를 맡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기간제 교사 1명은 수사개시 통보에 앞서 퇴직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정교사 3명은 수사개시 통보 후 직위해제됐다.

특히 기간제 교사의 경우 퇴직으로 인해 신분상 불이익을 받은 것이 없어 관련 재판이 확정되기 전에는 기간제 교사로 다시 임용될 수 있는 상태라고 전해졌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