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서도 독감백신 맞은 70대 여성 하루 만에 사망…“역학조사 진행”
상태바
전북 고창서도 독감백신 맞은 70대 여성 하루 만에 사망…“역학조사 진행”
  • 최수혜 기자
  • 승인 2020.10.2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백신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독감 백신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전북=월드투데이]최수혜 기자= 20일 전북 고창에서도 독감 백신 접종을 받은 70대 여성이 접종 하루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전북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고창군 상하면에 거주하는 A씨(78·여)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도 보건당국 조사에 의하면 A씨는 전날 19일 오전 9시 고창군 한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 접종을 받았다.

A씨가 접종받은 독감 백신은 최근 상온 노출 또는 백색 부유물이 발견된 제품이 아닌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인천에서 지난 14일 무료접종을 받고 16일 사망한 B군(17)이 접종한 백신과도 다른 제품이다.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어 약을 복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건당국은 같은 백신을 접종한 인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백신 접종으로 인해 A씨가 숨졌다고 단정 짓기 어렵다”며 “질병관리청에 해당 사례를 보고했으며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례와 독감 백신 접종 간 인과관계는 질병관리청에서 최종 판단하게 된다”고 밝혔다.

최수혜 기자    csh@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