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秋 향해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단어" 라임 의혹 정면 반박
상태바
윤석열, 秋 향해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단어" 라임 의혹 정면 반박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2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국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은 '중상모략이라고 화부터 내기 전에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며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윤 총장은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무부의 발표는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며 "제가 수사를 먼저 철저히 (하라) 지시한 사람이고 야당 정치인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검사장 직보를 갖고 제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10월16일 김모씨가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 검사 접대 얘기가 나와서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안에 남부지검장에게 김모씨 상대로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자를 색출해내라 라고 지시했다"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수사에 관련돼 있다라는 취지의 발표를 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윤 총장은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을 방금 보고 받았다. 라임사건은 총장인 제가 라임 부도사태 터지고 사건 처리가 미진하기 때문에 인력을 보충해서 지난 2월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 후에도 수사인력을 계속 보강해 현재 제가 파악하기로는 50여명을 기소하고 30여명을 구속기소했다"며 "남부지검 수사팀이 전직 송삼현 지검장이나 새로 부임했던 박순철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최선을 다해 수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