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명 클럽, 핼러윈 기간 문 닫는다… 음식점은 방역만
상태바
서울 유명 클럽, 핼러윈 기간 문 닫는다… 음식점은 방역만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10.2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오는 31일 핼러윈데이가 있는 주말, 이태원과 강남 등지에 위치한 서울 유명 클럽들이 일제히 휴업한다.

28일 각 클럽 공지문에 따르면 이태원과 강남, 홍대 등에 있는 대규모 인기 클럽들은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영업을 하지 않는다.

이들은 "방역 당국과 지자체와의 협의 끝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핼러윈 기간 휴업을 자체적으로 결정했다"고 전날 밤 공지했다.

이 중에는 지난 5월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였던 이태원의 한 대형 클럽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클럽 관계자는 "정부에서 영업하지 말라고 해서 휴업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집합금지 행정명령 등 별도의 지침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형 클럽들이 일제히 휴업을 예고하하며 클럽발(發) 집단감염 우려는 상당수 가라앉았으나 중소 규모의 술집과 거리에서 코스튬 플레이를 하며 즐기는 핼러윈 축제 특성상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통상 핼러윈 때 이태원 해밀턴 호텔 뒤 세계음식거리의 술집들은 코스튬을 입고 방문하면 음식값을 할인하는 이벤트를 해왔다"며 "올해는 상인들이 거리에 전신소독 게이트를 설치하는 등 방역에 주의하고 있는 편"이라고 전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젊은 층이 클럽 등 밀폐시설에 밀집하는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으니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여러 차례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지자체, 경찰청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이달 31일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전국 주요 지역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을 점검해, 한 번이라도 방역수칙을 어긴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여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 조처를 할 계획이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