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잘한다" 39%, "추미애 잘하고 있다" 32%로 8%p 하락
상태바
"윤석열 잘한다" 39%, "추미애 잘하고 있다" 32%로 8%p 하락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3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추미애 (사진=뉴스1)
윤석열, 추미애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여론 조사 결과 추 장관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율이 3개월 만에 8%포인트 하락했다.

30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는지, 잘못하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추 장관의 직무 긍정·부정률은 32%-56%, 윤 총장은 39%-44%로 나타났다.

3개월 전인 7월 초와 비교해 추 장관의 직무 긍정률은 8%포인트, 윤 총장은 4%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응답은 정치 성향과 지지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중 추 장관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2%였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단 2%가 추 장관의 직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윤 총장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민주당에서 16%, 국민의힘에서는 84%에 달했다.

중도층에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직무 긍정 평가율이 32%-40%였고, 무당층은 10%- 37%로, 윤 총장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갤럽은 "이 결과를 법무부나 검찰 등 그들이 이끄는 조직에 대한 평가로 확대하여 해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능력 평가에 대한 조사에서는 43%가 긍정적으로, 46%는 부정적으로 평가해 부정 평가율은 전주대비 1%포인트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0%, 국민의힘이 20%로 각각 5%포인트, 3%포인트 상승했다.

무당층은 27%로, 전주보다 7%포인트 감소했다.

갤럽은 무당층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국정감사 종반 대검찰청과 법무부, 라임·옵티머스 펀드 수사 등 일부 사안이 정쟁화되며 유권자들이 여당과 제1야당 행보에 다시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6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