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 두 달 늦춰…오락가락하는 예방률이 문제?
상태바
美,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 두 달 늦춰…오락가락하는 예방률이 문제?
  • 서한나 기자
  • 승인 2021.01.0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서한나 기자]영국이 자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긴급 승인한 반면 미국은 승인 예상 시점을 다소 늦췄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인 '초코속 작전' 몬세프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30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 "모든 것이 잘될 경우 (미국 내) 긴급사용은 아마도 4월 중 허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초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이르년 내년 2월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그러나 미 정부 기존 예상시간표에서 최소 두 달 늦춰졌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사용 예상 시점을 미룬 것은 '백신 효과'에 대한 의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FDA는 지난달 말 아스트라제네카가 발표한 임상 3상 최종결과에서 백시의 예방효과가 복용량에 따라 달지는 점과 관련해 여러 차례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백신은 1회 투여분의 절반을 우선 접종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추가 접종하면 예방 효과가 90%에 달한다.

그러나 다른 백신들처럼 1회분 전체 용량을 정상적으로 두 차례 투여한 경우 예방효과가 62%대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당시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백신의 평균 방효과가 70.4%였다로 발효했는데, 뒤늦게 90%의 예방효과를 보인 저용량 투약 방식이 연구진의 실수 였다는 점을 공개했다.

연구진 실수로 일부 임상시험 참가자들에게 첫 접종때 1회분의 절반만 투여한 것이다. 평균 예방률(70.4%) 또한 화이자(95%)와 모더나(94.5%)에 비해 낮은 편이다. 또 저용량 접종자들이 모두 55세 이하인 것을 숨긴 점도 문제가 됐다.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미국이네게 한 백신은 에방률이 95%인데, 다른 백신은 'X퍼센트'(미지수)라는 점이 중요하다"며 "다른 일정과 다른 재료로 이뤄진 다른 임상시험을 합산한 숫자가 아닌 구체적이고 명확한 숫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한나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