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맥스 형사 기소유예…민사소송등 과제는 여전히 多
상태바
보잉, 737맥스 형사 기소유예…민사소송등 과제는 여전히 多
  • 정일권 기자
  • 승인 2021.01.1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월드투데이=정일권 기자]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사가 737 맥스의 연쇄 추락사고와 관련해 일단 형사 기소는 유예됐다. 다만, 향후에도 민사소송 등 도전 과제가 산적해 있다.

미국 경제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737맥스 추락사고의 희생자 유족들은 보잉에 대한 민사소송을 계속 추진 하고 있다.

2019년 3월 에티오피아에서 추락 사고가 난 보잉 737맥스 희생자 유족들이 낸 소송에 참여해온 시카고의 변호사 로버트 클리퍼드는 최근 美 법무부의 기소유예 합의는 일종의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미 법무부는 보잉에 대한 형사 기소를 유예키로 결정했으며 보잉이 벌금(2억4천360만달러)과 사고 희생자 가족 펀드(5억달러), 보잉 고객사에 대한 피해보상액(17억7천만달러) 등 25억(약 2조7천억원)달러를 지불하기로 했다고 지난 7일 공개한 바 있다.
 

정일권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