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 동물원 고릴라 ‘코로나19’ 확진…‘영장류 첫 감염 사례’
상태바
美 캘리포니아 동물원 고릴라 ‘코로나19’ 확진…‘영장류 첫 감염 사례’
  • 홍소현 기자
  • 승인 2021.01.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홍소현 기자] 미국 캘리포이나주의 한 동물원에서 고릴라 세 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은 개나 고양이, 밍크 등의 동물들이 코로나19에 걸린 사례는 여러차례 보도됐으나, 이번에는 인간과 유사한 생물학적 구조를 가진 영장류인 고릴라의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크, 로이터, AP통신 등 외신은 고릴라 세 마리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면서 “유인원의 코로나 감염 사례는 미국에서 처음이고, 세계에서도 처음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농무부(USDA)는 샌디에이고 카운티 에스콘디드 지역에 있는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에서 고릴라 두 마리가 기침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했고, 코로나19 확진을 받게 됐다.

해당 동물원에 따르면 고릴라 총 여덞마리가 함께 생활해오고 있었기에 감염된 고릴라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고릴라 두 마리 코로나19에 확진됐다면서 사람으로부터 옮은 것인지 파악하기 위해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해당 동물원인 캐릴포니아주의 이동제한 조치로 인해 지난달 6일부터 폐쇄됐으며, 코로나19 감염된 동물원의 야생 보호팀 직원이 고릴라에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해당 직원은 무증상이었으며 고릴라 주변에 있을 때도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덧붙였다.

WP통신은 지난해 11월에도 미국에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동물은 개, 고양이, 밍크, 사자, 호랑이 등 총 119마리이며, 바리스가 있는 인간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홍소현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