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모범국 아일랜드, 확진자 폭증에 ‘비상’
상태바
방역 모범국 아일랜드, 확진자 폭증에 ‘비상’
  • 용산하 기자
  • 승인 2021.01.1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용산하 기자]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로 꼽혔던 아일랜드가 최근 확진자 폭증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난 연말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통제를 완화한 것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11(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일랜드는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6주간 봉쇄령을 내렸으며 유럽 31개국 중 아이슬란드 다음으로 낮은 코로나19 감염률을 유지했었다.

 

하지만, 12월 봉쇄령이 풀리자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했고, 크리스마스 연휴를 지나면서 세계 최고 수준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1월 아일랜드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50250명 수준이었으나 12261296명으로 늘었다. 지난 8일에는 8227명에 달하면서 급등세를 나타냈다.

 

이같은 감염 속도는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른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지난해 10월 벨기에에서 코로나가 급속도로 유행했을 당시 수치인 7일 평균 기준 100만명당 1536명에 달했을 때 다음이라는 설명이다.

 

더블린대학의 사회과학자 숀 레스트레인지는 “12월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데도 방역을 강화하지 않은 정부는 무능했다영국은 크리스마스를 취소했는데, 우리는 귀를 막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아일랜드 보건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현지 국가공중보건응급팀은 병원 입원환자는 2200~2500, 위중증 환자는 200~400명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용산하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