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기차 회사 루시드, 스팩 합병 상장 논의
상태바
美 전기차 회사 루시드, 스팩 합병 상장 논의
  • 정일권 기자
  • 승인 2021.01.1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월드투데이=정일권 기자] 스스로 테슬라의 대항마를 자처하는 미국 전기차 업체 루시드 모터스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을 통한 상장을 논의 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루시드는 씨티그룹 출신 사업가인 마이클 클라인이 작년 20억달러의 자금 조달에 성공해 발족한 스팩(Churchill Capital Corp IV)과 합병을 논의 하고 있으며 이번 거래는 최고 150억달러(약 16조5천억원) 규모로 평가될 수 있다.

다만 이번 양측의 논의는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실패 가능성도 상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시드와 스팩 모두가 확인 요구에는 응하지 않은 것.

다만, 이 스팩은 1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주가가 31.6%나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루시드는 2007년 설립된 회사로, 테슬라 기술 담당 고위직 출신인 피터 롤린스가 최고경영자(CEO)로 참여 중이며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부 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가 1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금년도 2분기부터 최초 양산 승용차 모델인 ‘루시드 에어’를 론칭할 계획이며 LG화학[051910]과 배터리 공급을 위한 파트너십도 체결하고 있다.

앞서 사기 논란에 휘말린 니콜라도 작년 스팩 합병을 통해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 것을 포함해 전기차 회사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상승하면서 스팩은 이들 회사의 조속한 상장 경로로 활용되고 있다.

정일권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