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19 백신 예방효과 중구난방‧…'91%에서 50%까지' 널뛴다
상태바
中, 코로나19 백신 예방효과 중구난방‧…'91%에서 50%까지' 널뛴다
  • 홍소현 기자
  • 승인 2021.01.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홍소현 기자] 중국의 제약사인 시노백이 내놓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의 예방효과가 중구난방으로 나타나면서 신뢰도에 금이 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코로나백 임상시험을 담당하고 있는 상파울로 주정부 산하 부탄탕연구소는 코로나백 예방효과가 50.3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약 1만 2500명의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서 25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이들 중 백신과 위약을 맞은 이들은 각각 85명과 167명이었다. 코로나백 예방효과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최소기준인 50%를 겨우 넘긴 상황이다.

또한 현재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95%), 모더나(94.1%),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70.8%)에 비해서는 예방효과가 낮다. 심지어 지난주 부탄탕연구소가 발표했던 예방효과 78%보다도 크게 낮아졌다.

상파울로 주정부와 부탄탕연구소는 코로나백이 증상이 가벼운 경우 예방효과가 78%에 달하고, 보통 또는 중환자실에 입원해야 할 정도로 증상이 심각하면 예방효과가 100%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같은 임상실험 결과 산출된 예방효과가 일주일 만에 큰 폭으로 낮아진 배경에는 발표 당시엔 ‘매우 가벼운 경우’를 포함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부탕탄연구소를 설명했다.

하지만 브라질 코로나백 임상실험 결과는 앞서도 일주일씩 두 차례 미뤄졌었고, 여기에 더해 발표 일주일 만에 또다시 결과가 수정되면서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 또한 코로나백은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국가마다 예방효과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터키는 지난달 1300명 대상 임상시험에서 코로나백 예방효과가 91%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는 지난 11일 코로나백 긴급사용을 승인하며 1620명 대상 시험에서 예방효과가 65.3%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경우는 예방효과를 어떻게 산출했는지를 밝히지 않았다.

한편, 코로나백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과 달리 냉동이 아니라 냉장상태에서 비교적 싸고 쉽게 운송‧보관이 가능해 중남미나 아프리카, 아시아 개발도상국들이 선호한다. 현재 브라질과 칠레,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터키, 우크라이나 등이 코로나백을 구매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홍소현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