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그나 “LG와 합작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수직통합화 이룬다”
상태바
마그나 “LG와 합작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수직통합화 이룬다”
  • 최진혁 기자
  • 승인 2021.01.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월드투데이=최진혁기자]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은 LG전자와의 합작법인(조인트벤처) 설립으로 전기차의 파워트레인 생산에 수직 통합화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마그나의 수석 디렉터 제임스 토빈은 12일(현지시간)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의 하나로 열린 미디어 행사 ‘마그나 라이브’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스템 비용의 70%가 e모터와 인버터로 구성되는 만큼 이 부품을 자사 포트폴리오에 수직 통합시키는 것이 핵심인데 LG는 대규모 생산 능력을 가졌을 뿐 아니라 마그나가 전기차 시장에서 성공하는 데 핵심적인 수직 통합화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LG가 이미 한국과 중국의 공장들에서 e모터와 인버터를 대규모로 생산하고 있으며 이처럼 마그나가 선택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이미 갖추고 있다는 점이 합작의 장점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토빈 디렉터는 마그나의 어떤 공장이 조인트벤처에 합류하느냐는 질문에는 “(전기차 부품 관련) 특정한 수요에 기반을 두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우리의 글로벌 공장을 통합할 것”이라고 답했다.

 

토빈 디렉터는 또 LG가 이미 제너럴모터스(GM)와 재규어랜드로버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고, 마그나의 글로벌 고객 중에서도 전략적으로 전기차로 전환하는 고객이 나오면 앞으로 합작법인의 고객사 목록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설 합작법인의 본사가 인천에 들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의 론 플롤리 전략 책임자는 LG의 빌딩블록(부품)이 파워트레인 시스템을 완성하는 데 이용될 사례를 들어달라는 물음에 현재 250KW 출력을 목표로 마그나가 개발 중인 전기차를 예로 들었다.

 

플롤리 책임자는 현재 자사 포트폴리오에는 이 빌딩블록이 없지만 LG는 이를 위한 e모터와 인버터를 모두 보유하고 있다며 조인트벤처가 설립되면 이를 활용해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플롤리 책임자는 “(이를 통해) 제품 개발은 물론 대량 생산 측면에서 리드 타임(제품 초기 구상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모두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월드투데이 / 최진혁 기자 iworldtoday04@iworldtoday.com

최진혁 기자    iworldtoday04@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