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비서실장 “韓 동결자금 원해…구급차 필요하지 않다”
상태바
이란 대통령비서실장 “韓 동결자금 원해…구급차 필요하지 않다”
  • 박철원 기자
  • 승인 2021.01.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건(왼쪽) 외교부 1차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을 방문,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종건(왼쪽) 외교부 1차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을 방문,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월드투데이=박철원 기자]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13일(현지시간) "우리는 한국에 동결돼 있고 반드시 (동결) 해제돼야 하는 자금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란 정부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바에지 비서실장은 이날 이와 같이 밝히면서 "우리는 지난 3년간 미국의 경제 전쟁과 압박 속에서 국가를 운영했다. 우리는 구급차 몇 대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는 한국 내 시중은행에 동결된 70억 달러(약 7조7600억원) 규모의 이란 자금과 구급차를 교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제안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4일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유조선을 나포했다.

이란 측은 한국 선박이 해양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이유로 나포했다고 주장했지만, 실상은 한국 내 시중은행에 동결된 자금을 해제하기 위해 선박 및 선원을 억류하고 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미국은 2018년 5월 이란과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한 뒤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고,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도 이란 제재를 이행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이란과의 교역이 사실상 중단됐으며, 특히 한국 내 은행에 이란중앙은행 명의로 개설된 원화 계좌도 동결됐다.

동결된 계좌는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의 이란중앙은행 명의 원화 계좌로, 여기엔 이란 정부가 한국에 원유를 수출하고 받은 대금으로 70억 달러(약 7조 6000억원)가 동결돼 있다. 이란 정부는 한국 정부에 동결 해제를 거듭 요구해 왔다고 한다.

바에지 실장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등 한국 대표단 방문을 거론하며 "한국 대표단은 이란을 방문해 몇 가지 언급을 했다"며 "이란 외무부와 중앙은행 관계자들은 단호히 반응했다. 한국인들은 (서울로) 돌아가 이란 자산 동결을 해제하기 위한 허가를 받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란은 한국이 이란의 동결 자산을 해제하지 못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예비 협정'을 체결했다"고도 언급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박철원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2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