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가비상사태 '괜찮다고?', 사진으로 보니..
상태바
태국 국가비상사태 '괜찮다고?', 사진으로 보니..
  • 박태구 특파원
  • 승인 2014.01.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박태구 특파원]
지난 1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국민민주개혁위원회(PDRC)는 방콕 일대를 마비시킬 대대적인 장기 집회를 13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PDRC는 태국 반정부 시위대의 지도부다.

태국 정부는 시위 개시일부터 방콕 전역에 2만명 이상의 군경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잉락 친나왓 총리 관저를 포함한 주요 정부시설에도 경비병력이 배치됐다.

그러나 17일, 19일 반정부 시위대 인근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13일 반정부 시위대는 방콕 셧다운 시위에 돌입해 방콕 내 주요 정부 청사의 봉쇄에 나섰지만 세력이 점차 줄고있는 추세다.

이에 21일 태국 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막기 위해 방콕과 인근 지역에 60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로써 언론 검열과 집회 및 통행금지, 영장 없는 구금이 가능해지며 사실상 계엄령과 다름이 없어졌다.

수라퐁 토위착차이쿤 태국 부총리는 이날 "반정부시위로 인해 공무원들이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현 상황 수습을 위해 내각은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결정했으며 곧 법 집행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빠라돈 빠따나빠둣 태국 국가안전보장회의(SNC) 사무총장은 "이미 충분한 경찰과 군 병력이 배치됐다"고 말했다.

비상사태 선포는 21일 열린 각료회의에서 전격 결정됐으며 비상사태는 22일 발표됐다.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태국 정부는 질서 유지를 위해 광범위한 권한을 행사하게 됐다.

비상사태를 주관할 차렘 유방룽 노동장관은 "폭력은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위대를 해산시킬 계획도 없으며 아직 통행금지도 공표하지 않고 있기때문에 괜찮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외무부는 태국 여행주의보 조치를 내렸으며 관광객들의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박태구 특파원    park-taegu@iworldto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55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