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비상사태 불구 잉락 총리 총선 연기 요구
상태바
태국 비상사태 불구 잉락 총리 총선 연기 요구
  • 박태구 특파원
  • 승인 2014.01.26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박태구 특파원]
현재 태국은 26일 조기총선을 앞둔 조기투표 과정에서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가 충돌해 반정부 시위대의 핵심 지도자 중 한 명이 숨지며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반정부 시위대는 이날 방콕 외곽인 방라지구 왓스리이암 투표소에서 조기투표를 저지하던 중 친정부 '레드 셔츠' 시위대와 충돌했으며, 반정부 단체 중 하나인 '탁신체제전복을 위한 국민민주세력' 지도자인 수틴 타라틴씨가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목격자들은 '레드 셔츠' 시위대 중 한 명이 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총격을 가하고 폭탄을 던졌다고 말했다.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가 정면으로 충돌하기는 지난해 11월 반정부 시위 정국이 조성된 후 처음이며, 반정부 단체의 지도자가 사망함에 따라 정국 불안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번 충돌은 태국이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조기총선을 앞두고 전국에서 일제히 조기투표를 실시하던 중 발생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50여개에 달하는 방콕내 투표소의 대부분을 폐쇄하거나 봉쇄해 투표를 취소시켰으며, 야당세가 강한 남부지역에서도 다수의 투표소에서 투표를 저지했다.

그러나 북부, 동부, 중부 등 대부분의 다른 지방에서는 투표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조기투표는 선거 당일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들을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유권자 4천900만여 명 가운데 약 210만명이 조기투표자로 등록했다.

이번 조기투표는 조기총선 연기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총선이 정상적으로 실시될 수 있을 것인지를 가늠하는 시험대로 간주되고 있다.

잉락 친나왓 총리는 반정부 시위를 진정시키기 위해 지난해 12월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총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잉락 총리의 오빠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세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는 선거 전 정치 개혁 단행을 주장하며 총선 연기를 요구 중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4일 선거 전 폭력사태가 가중될 우려가 있고 일부 지역에서 후보자 등록이 무산됐기 때문에 선거를 연기할 수 있다며 잉락 정부와 선거위원회가 새로운 선거 일정을 잡기 위해 협의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 중단을 약속하면 선거 일정 조정을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정부는 교통과 정부 운영을 마비시키겟다며 '방콕 셧다운(shut-down)' 시위를 벌이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 주변에서 최근 총격, 폭탄투척 등 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지난 22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박태구 특파원    park-taegu@iworldto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65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