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해외연예
사고뭉치 '저스틴비버' 이번엔 거짓말까지!

   
▲ 캐나다 출신 팝스타 '저스틴비버'
[ 월드투데이 = 손정연 기자 ] 
캐나다 출신 세계적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트위터에 멕시코 대통령을 만났다고 언급했다가 현지 정부로부터 즉각 부인 당하며 거짓말쟁이가 됬다.

비버는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놀라운 멕시코 '빌리버(Belieber·비버의 팬을 지칭)' 몇몇과 멕시코 대통령과 그의 가족을 만났다"고 남겼다.

그러나 잠시 뒤 멕시코 대통령 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를 부인했고, 결국 비버는 다음 날 "대통령의 가족들과 그 친구들을 사적으로 만났다"고 정정했다.

멕시코 측은 이에 대해 "대통령 가족이 비버의 콘서트에 다녀왔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페나 니에토 대통령은 관저에서 내각 관료들과 업무를 처리하느라 바빴다"고 말했다.

AP통신은 "비버는 대통령이 당시 있었는지에 대해 혼란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월드 투어로 라틴 아메리카를 순회 중인 비버는 최근 경솔한 행동으로 연일 구설에 오르고 있다.

지난 5일에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건물 벽에 그라피티를 그려 현지 경찰의 수사를 받았고, 성매매 여성과 함께하는 장면이 포착돼 곤욕을 치렀다.

또 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팬이 던져준 아르헨티나 국기를 함부로 다뤄 뭇매를 받았으며, 10일에는 식중독을 이유로 45분 만에 공연을 중단하기도 했다.

전세계를 다니며 온갖 사고를 치고 있는 그가 이번엔 거짓말까지 하며 팬들의 신뢰를 점점 잃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