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비탄 뭐길래? '군사 훈련중 민간인 총상'
상태바
도비탄 뭐길래? '군사 훈련중 민간인 총상'
  • 오효진 기자
  • 승인 2014.02.1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출처: blog.daum.net/click21net/2528)
[월드투데이 오효진 기자]
군부대가 실거리 사격훈련을 하던 중 인근 공사장에서 일하던 민간인 1명이 도비탄에 맞고 발목에 상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육군 모 부대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9시 20분 일산동구 식사동 자동차재활용센터 신축 공사장에서 일하던 김모(57) 씨가 왼쪽 발목에 총상을 입었다.

총알은 김 씨의 정강이 윗부분을 뚫고 들어가 발목 부위에 박혔다.

김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발목에 박힌 탄두 제거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육군 모 부대가 공사장에서 1.3km 떨어진 사리현동 실거리 사격장에서 오전 6시 40분부터 K2 소총 사격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 병사에게 지급되는 K2 소총의 유효사거리는 2.7km다.

군 헌병대는 사격장의 위치와 사로의 방향, 탄두의 종류 등을 고려할 때 사격훈련 중 도비탄(발사된 총알이 딱딱한 물체에 맞고 엉뚱한 방향으로 튀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 도비탄 사고는 지난 2000년 이후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군 사격장에서 발생한 네 번째 민간인 피해 안전사고다. 고양에서는 지난 2011년 4월 인근 백마사격장에서 군 부대 사격훈련 중 등산객이 총알에 맞아 다쳤다.

오효진 기자    ohj1989@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45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