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도로명주소 인프라 확충
상태바
충북도, 도로명주소 인프라 확충
  • 월드투데이
  • 승인 2014.02.13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보완·정비로 주소사용 불편 해소

충북도는 2014년 1월부터 전면 시행된 도로명주소의 사용자가 불편함이 없도록 금년 상반기 안내시설물을 일제 점검 후 정비하고, 보행자를 위한 안내시설물을 중점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난해 말까지 현장 점검을 통해 추가 설치가 필요한 지점의 조사결과를 반영하여 1억5천만원의 국·도비 예산을 확보하였으며, 각 시군에서도 자체 확보한 예산으로 시군관리 도로구간에 시설물을 추가 설치한다.

이번 설치하는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은 보행자들의 통행이 많은 이면도로나 위치 찾기에 혼동이 되는 지점 등을 중심으로 추가 설치하여 그동안 도로명 주소 사용에 다소 불편했던 점이 해소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그간 설치된 도로명판 22만2천개, 건물번호판 28만9천개 등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즉각적인 보완조치로 도내 어디에서나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만으로도 목적지를 쉽게 찾아 갈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선 충북도 토지정보과장은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보완은 물론, 체계적으로 구성된 도로명주소가 기존의 지번주소 보다 찾기 쉽고 더욱 편리하다는 원리를 도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도로명주소가 성공적으로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