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잉락 총리 출근위해..경찰 시위대 충돌에 최소 4명 사망
상태바
태국 잉락 총리 출근위해..경찰 시위대 충돌에 최소 4명 사망
  • 박태구 특파원
  • 승인 2014.02.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박태구 특파원]
태국 방콕에서 잉락 총리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지며 경찰의 무력 충돌로 최소 4명이 숨지고 64명이 다쳤다.

18일(현지시간) 충돌은 경찰이 방콕 시내 판파 다리에 설치된 시위대의 점거 시위장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충돌이 일어났고, 이 충돌은  총격과 수류탄으로 이어지며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경찰관 1명과 시민 3명이 숨졌으며, 사망자 중에는 홍콩 봉황TV 소속 기자도 포함됐다.

경찰은 지난주 말부터 방콕 시내 주요 거점을 점거한 반정부 시위대의 시위장을 철거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총리 청사, 쨍 왓타나 정부청사 단지 주변에서는 시위대의 반발로 철거에 실패하거나, 이미 철거한 시위장을 시위대가 재점거하고 있다.

치안 당국은 총리 청사 주변 시위장을 철거해 시위 촉발 이후 임시 장소에서 집무 중인 잉락 친나왓 총리가 19일부터 총리실로 출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잉락 총리의 청사 출근을 저지하겠다고 선언해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한편, 지난달부터 잉락 총리의 대선공약인 쌀 수매정책에 대한 조사를 벌인 태국 국가반부패위원회(NACC)는 이날 잉락 총리의 탄핵 가능성을 열어놨다.

위원회는 잉락 총리가 전문가들의 비효율·부패가능성 지적에도 쌀 수매정책을 강행했다며 잉락 총리를 오는 27일 열리는 관련 청문회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만약 위원회가 청문회 결과에 따라 이 사안을 의회에 상정하면, 그 즉시 잉락 총리는 직무가 정지되며 최악의 경우 탄핵까지 될 수 있다.

잉락 정부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장가격보다 20% 이상 높은 가격으로 농민들로부터 쌀을 수매해왔으나 최근 재원이 고갈돼 쌀값을 지불하지 못하고 있다.

박태구 특파원    park-taegu@iworldto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72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