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신 중국반응, 뭐라 해명했나 보니..'변명?'
상태바
판커신 중국반응, 뭐라 해명했나 보니..'변명?'
  • 월드투데이
  • 승인 2014.02.2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오효진 기자]

중국의 쇼트트랙 선수 판커신이 박승희에 나쁜손을 뻗어 한국에서 비난을 받은데 이어 중국 네티즌들에게 까지 원성을 사며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벌어진 여자 쇼트트랙 1000m에서 중국의 판커신은 마지막 결승선 통과를 남기고 1위로 질주하는 박승희를 붙잡기 위해 팔을 뻗어 유니폼을 잡으려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다행히 박승희는 판커신 나쁜 손을 뿌리치고 결승선에 가장 먼저 골인했다. 그러나 판커신이 박승희의 유니폼을 잡아채는 '나쁜 손'은 그대로 방송중계 화면을 통해 전세계로 퍼졌다.

판커신의 비매너 행동에 한국 팬들은 물론 중국 팬들의 비난도 잇따르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판커신의 나쁜손에 대해 "판커신이 마지막에 한 행동은 무슨 뜻이냐" "한국 방송에서 판커신이 한 동작 계속 말하고 있네. 난 실격인 줄 알았다" "판커신 마지막에 잡아당기려고 하더라. 또 비웃음 사겠다" "확실히 잡아당기려고 했다. 멀어서 닿지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영향이 없어서 실격은 아니군" "판커신 X팔리네" 등 판커신의 비신사적인 행동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판커신은 중국 공영방송 CCTV와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행동과 관련하여 "당시 중심을 잃었다. 코너를 돌면서 몸 아래쪽으로 쏠리는 상황에서 스퍼트를 하게 된 상황인데, 모두 힘이 떨어질 시점이라 신체 접촉이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85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