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변책, 뭐길래? '정도전 이성계의 역사적 만남'
상태바
안변책, 뭐길래? '정도전 이성계의 역사적 만남'
  • 월드투데이
  • 승인 2014.02.2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KBS '정도전' 방송 캡쳐)

[월드투데이 오효진 기자]

정도전에서 이성계와 정도전이 드디어 역사적인 만남을 하며 눈길을 끌었다.

23일 방송된 KBS1 대하사극 ‘정도전’(극본 정현민, 연출 강병택) 16회에서 정도전(조재현 분)은 이성계(유동근 분)를 만나 변방을 평안케 하는 책략인 안변책을 건넸다.

이후 이방원(안재모 분)은 안변책을 읽고는 무척이나 놀랐고, 정도전이 이를 전한 것을 알고는 상소하자고 권했다.

조정에서 안변책을 읽은 이들 또한 모두 이 내용에 탄복했다. 최영(서인석 분)은 포은 정몽주(임호 분)가 이를 썼다고 생각했다. 정몽주가 이유를 묻자 그는 “이성계 주변에 대감 말고 그런 글을 쓸 수 있는 사람이 어디있나”라고 대답했다.

최영 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게 생각했다. 하지만 이인임(박영규 분)은 달랐다. 이인임은 “포은이 쓴 게 아니라면 이성계가 고려에서 다섯 손에 드는 석학을 책사로 얻었다는 소리”라며 긴장했다.

그리고 그는 “안변책을 만든 이성계의 노고를 취하하고 와라. 안변책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내라”고 명했다. 또 정도전은 정몽주를 통해 이성계가 안변책을 상소로 올렸다는 사실을 전해듣고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이성계가 대학연의를 읽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이인임은 도성으로 그를 불러와야 한다고 청해 긴장감을 높였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87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