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동 전 안기부장 또 사법처리 될까?
상태바
장세동 전 안기부장 또 사법처리 될까?
  • 이상규 기자
  • 승인 2013.11.0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비자금 파문 전 부하로 확산

[월드투데이=이상규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관련해 장세동(사진) 전 안기부 장관이 지난 1일 검찰 수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사법처리 문제가 최근 정가의 이슈가 되고 있다.

7일 검찰 등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팀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장 씨가 제5공화국 안기부장 시절 전 씨의 비자금 조성에 적극 개입하고 일부를 용돈으로 받은 혐의에 대해 조사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이 같은 조사는 전 씨 비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장 씨를 비롯한 당시 5공 관계자들을 여러 명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진의 한 관계자는 “일부 관련자를 대상으로 (전 씨 재산 관리에) 명의 대여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조사를 했다”면서 “이들 중 일부는 혐의가 드러나 사법 처리를 신중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기부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의 심복이던 장세동(1985년 2월∼1987년 5월) 전 안기부장은 5공 비리에 연루된 혐의 등으로 5공 정권이 끝난 뒤 수차례 구속됐고, 이번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에 대해 다시 사법처리될 운명에 빠졌다.

이와는 별도로 전두환 전 대통령 추징금 환수팀은 지난달 10일 전 씨 일가가 미납 추징금 1천672억원을 자진납부하겠다고 밝힌 이후로 부동산과 미술품 등 책임재산을 확보하고 일부 처분해 국고로 귀속하는 등 환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상규 기자    skle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