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슬럼프 고백 “술 마셔야 잘 수 있어” 왜?
상태바
태연, 슬럼프 고백 “술 마셔야 잘 수 있어” 왜?
  • 조은비 기자
  • 승인 2016.02.01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연

[월드투데이 조은비기자] 1일 소녀시대 태연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태연은 과거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20살 넘어서 사춘기를 겪었다”며 “어린 나이에 데뷔해 바쁘게 달려오다 보니 몇 년이 지나갔더라. 내 느낌에 난 21세에 멈춘 느낌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러다 1년 정도 공백기를 가졌다. 밖에는 못 나가고 생각은 많은데다 잠은 안와서 집에서 혼자 술을 마셨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태연은 2007년 소녀시대로 화려하게 데뷔한 후 한국을 넘어 최고의 걸그룹 멤버로 자리매김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연예인 우울증 심각할 듯..” “탱 힘내요~” “어린 나이에 얼마나 힘들었을 까..” “갈수록 예뻐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은비 기자    dmsql305@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853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