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중국 해병 "전쟁"준비... 핏빛 수평선의 전주곡
상태바
남중국해, 중국 해병 "전쟁"준비... 핏빛 수평선의 전주곡
  • 정새연 기자
  • 승인 2016.07.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중국해, 중국 해병 "전쟁"준비... 핏빛 수평선의 전주곡
[월드투데이 정새연기자]

중국이 전쟁준비를 하고 있다. 남중국해에대한 판결때문이다. 이미 전쟁준비에 돌입한 모습을 보라...두테르테 대통령은 "PCA 판결이 중국에 유리하게 나와도 필리핀 정부는 이를 받아들일 것"이라며 중국도 중재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필리핀은 전쟁할 여유가 없어서 전쟁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 군사적 충돌을 피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중국에 "대화를 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9일 저녁 중국 중앙텔레비전(CCTV)을 통해 공개된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훈련은 전쟁을 방불케 하는 실탄 훈련이었다. 관영 신화통신과 인민해방군 기관지 해방군보 등은 “남해(남중국해) 주변에서 벌어진 역대 최대 규모의 ‘전역급’(戰役級·전쟁을 상정한 종합훈련) 훈련”이라고 소개했다. 

 

보쉰은 베이징의 군사소식통들을 인용해 시 주석은 중국에 불리한 PCA의 판결을 계기로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무력도발에 나설 경우 중국군에 일전불사할 각오를 다지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지난주 시달된 시 주석의 이런 명령으로 남부전구는 이미 1급 전쟁준비태세에 들어갔으며 남해함대와 로켓군, 공군은 전쟁 직전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규모의 해상 작전 훈련인 만큼 우성리 해군총사령관, 왕관중 연합참모부 부참모장, 미아오화 해군 정치위원, 위안왕자오 남부전구 사령관 등 상장(한국의 대장) 4명이 현장에서 작전을 지휘했다. 이들이 탄 지휘함은 지난해 12월 취역한 최신예 구축함 052D 허페이함이었다. 대잠공격형 654A 미사일호위함 등 군함 100여척과 잠수함 수십척이 동원됐고, 훙6 폭격기, 젠7 전투기 등 중국의 첨단 전략 무기들이 대부분 동원됐다.


중국 군사전문가 리리예는 환구시보에 “공중통제, 해상전투, 대잠수함 작전이 동시에 이뤄지는 입체적인 훈련”이라면서 “남중국해를 위협하는 미군의 도발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평가했다.

중국이 “영토 분쟁은 중재재판소의 관할이 아니다”라며 이미 재판 자체를 부정한 상태여서 PCA의 결정은 남중국해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2012년 4월 중국이 필리핀 함정과의 대치 끝에 점거한 스카버러 암초(중국명 황옌다오)를 둘러싼 재판의 쟁점은 모두 15개 항목인데, 중국이 영유권 주장의 근거로 삼고 있는 ‘남해구단선’(南海九段線)의 법적 타당성과 중국 측 인공섬의 법적 지위에 대한 판단이 핵심이다.
 

정새연 기자    saemuh@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76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