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해외야구
‘염소의 저주’ 깬 시카고 컵스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미국 프로야구 시카고 컵스가 마침내 지긋지긋했던 ‘염소의 저주’에서 벗어났다.

 

컵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월드시리즈(7전 4승제) 7차전에서 연장전 끝에 8-7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4승3패를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컵스가 월드시리즈 정상에 오르기는 1908년 이후 108년 만이다. 4차전까지 1승3패를 해 패색이 짙었으나 5~7차전을 모두 따내는 뒷심으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오랜 기간 구단을 괴롭혔던 '염소의 저주'와도 작별했다. 컵스는 1908년 이후 1910년, 1918년, 1929년, 1932년, 1935년, 1938년, 1945년 등 일곱 차례나 월드시리즈에 진출했지만 모두 준우승했다.

 

71년 만에 다시 밟은 월드시리즈. 최종전까지 승부를 몰고 갔으나 컵스의 흐름은 불안했다. 8회초까지 6-3으로 앞섰으나 마무리 투스 아롤디스 채프먼을 내고도 8회말 3점을 허용하며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그러나 연장 10회초가 시작하기 전 비가 내려 경기가 잠시 중단됐고, 이것이 컵스의 분위기 반전에 효과를 줬다. 경기가 재개되고 1사 1,2루 기회를 잡은 컵스는 조브리스트의 좌익 선상 2루타로 다시 달아났다. 이어 1사 만루에서는 미겔 몬테로가 안타를 추가해 쐐기점을 냈다. 클리블랜드가 10회말 2사 2루에서 라자이 데이비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으나 다음 타자 마이클 마르티네스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면서 컵스의 우승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