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16억원 지원 여부에 대해 진실공방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16억원 지원 여부에 대해 진실공방

 

[월드투데이 오민학기자]

사진=SBS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이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의 말을 듣고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을 결정했다"고 진술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 단장을 비롯해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사장은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과의 질의응답 도중 "김종 전 차관으로부터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취지에 대해 설명을 무겁게 듣고 심적 부담이 생겨 후원하는 게 좋겠다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 전 차관은 당시 만났던 사람이 제일기획 사장은 아니다. 삼성 그룹에서 만났다. 원칙적으로 제일기획에 그런 제안을 한 적이 없다"며 김재열 사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이 "16억원이 작은 돈이 아닌데 누구의 지시로 줬느냐"라는 질문에 김 사장은 삼성전자에서 후원했고, 누가 결정했는지는 정확히 모른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민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