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주식갤러리, 이번엔 우병우 민정수석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기자]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2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게 김기춘 관련 결정적인 정보를 제보한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가 행방이 모연한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8일 주식갤러리 회원들은 우병우 전 수석과 관련한 글을 수차례 게재하고 있다.

특히 일부 주식갤러리 회원들은 우병우의 소재를 암시하는 듯한 글을 게재해 3차 청문회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주식갤러리 모 회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의원에게 김기춘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 이에 박영선 의원은 주식갤러리의 제보를 단초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최순실 씨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입증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박영선 의원 의 추궁 후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들어 본 것 같다”고 입장을 바꿨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