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청와대 경호실, 국조특위 현장조사 거부해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가 청와대의 반대를 무릅쓰고 경호실 현장 조사를 강행했지만 무산됐다. 

새누리당 소속 국조특위 김성태 위원장은 16일 청와대 춘추문 앞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 경호실의 적극적인 거부로 경호실 현장 조사가 사실상 무산됐다"며 "청와대는 경내 진입을 일절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청와대를 찾았으나, 현장 조사 목적지인 경호동에 진입하지 못했다. 대신 청와대 연풍문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 조사에 대한 협의를 벌였지만, 청와대 측은 "경호실 자료 제출과 열람은 제한적이나마 검토한 후 수용하겠다"는 입장만 통보했다.

국조특위는 이에 앞서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외과로 알려진 '김영재 의원'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김영재 원장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에서 수술이나 피부 시술을 한 적이 없다"면서도 "(박 대통령이 흉터로 인해) 얼굴 비대칭이 심해지니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 같았다. 피곤하면 얼굴 한쪽에 경련이 생기거나 쪼이는 증상이 발생한다고 하셔서 (청와대에) 들어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현장 조사에서는 "최순실씨가 일주일에 한 번 찾아와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마취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취지의 김영재 의원 측 관계자의 진술도 나왔다. 최씨가 김영재 의원에서 3년여 동안 현금으로 8000여만원어치의 치료비를 낸 사실도 밝혀졌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